北 “유엔 인권결의 앞장선 새누리당 벌초”

북한은 24일 유엔 인권이사회가 최근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 한국 정부와 새누리당을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인권 시비는 곧 우리 제도와 존엄에 대한 도전으로서 우리 군대와 인민이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더우기 괴뢰정권이 바뀐 후에 와서도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이 계속되고있을뿐 아니라 더욱 악랄하게 벌어지고 있는데 대해 특별히 주목하면서 높은 적개심을 가지고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의지들을 다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유엔 인권결의 조작에 앞장서 날뛴 새누리당 패거리를 비롯한 깡패무리를 씨도 없이 무자비하게 벌초해버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지난달 1일 유엔 산하에 북한 반인도범죄 조사위원회(COI) 설치를 촉구하는 서한을 유엔 인권이사회 47개 이사국에 보냈으며,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지난 11∼13일 유엔 인권이사회에 직접 참석해 COI 설립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