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 인권결의는 敵 정치모략 선전물”

북한이 유엔에서 채택된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정치적 모략의 산물”이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8일 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에 대해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유럽연합과 일본이 주동이 돼 조작해낸 반공화국 인권결의는 판에 박힌 허위 날조 자료들로 일관된 적대세력들의 정치모략 선전물로서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서방 세력들은 날로 높아만 가는 우리 공화국의 국제적 위상을 깎아내리려고 해마다 가소로운 정치협잡 행위를 일삼고 있다”면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인권재판관’ 행세를 하면서 자주적인 나라들을 헐뜯고 낡은 국제질서를 지탱해보려고 벌이는 이러한 추태는 진보적 인류의 비난과 조소를 자아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인권의 고상한 이념을 악용해 우리식 사회주의제도를 어찌해 보려는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인권결의 채택놀음을 전면 배격하며 준렬히 단죄한다”고 말했다.


앞서 유엔총회 제67차 회의 3위원회는 27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 상황을 우려하는 결의안을 표결 절차 없이 ‘합의(consensus)’로 채택했다. 북한인권 결의안은 2005년부터 매년 유엔 총회에 상정돼 표결로 채택됐으며 합의로 통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