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 안보리 제재, 南 책동 때문”

북한은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가 본격화되자 격한 반발을 보이고 있다.

박덕훈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25일 안보리 제재위원회가 북한 기업 3곳을 제재 대상으로 선정한 데 대해 “안보리 결정은 들을 필요도 없다”며 “안보리에서 어떤 결정이 나오든 철저히 배격하고 이를 접수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우주의 평화적 이용권은 모든 나라가 갖는 빼앗길 수 없는 권리”라며 “이것이 우리가 안보리의 결정을 절대 수용할 수 없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유엔 안보리의 의장성명 채택에는 남측의 ‘불순한 책동’이 연관돼 있다며, 남측 당국은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외세와의 공조로 얻을 것이란 아무 것도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얼마 전 유엔 안보리가 우리의 평화적인 인공위성 발사를 걸고들며 날강도적인 의장성명을 발표했다”며 “외세와 작당해 우리를 헐뜯고 어째 보려는 남조선 보수당국의 불순한 책동과 주요하게 연관돼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에 대처해 우리가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선군의 위력으로 책임적으로 지켜나갈 것이라고 선언한 것은 지극히 정당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영변 핵시설에서 폐연료봉 재처리 작업을 시작했다고 발표하는 등 유엔 제재에 핵개발 재개 전략으로 맞불을 놓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아울러 “이명박 패당의 죄악을 철저히 결산할 것이고, 반민족적 범죄의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고 말 것”이라며 “우리의 경고를 새겨듣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측 당국은 “6자회담 파단의 책임을 동족에게 넘겨 씌우면서 외세의 힘을 빌어 우리를 어째보려고 동분서주하고 쩍하면 민족내부 문제는 물론 핵문제,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외세와 협조해 문제를 푼다고 소동”이라고 비난한 뒤 “우리는 외세를 꺼들여 벌이는 부당한 압력소동에 꿈쩍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