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 남남협조 특별국 기능 강화해야”

유엔의 남남협조에 관한 고위급위원회 제15차 회의에 참석한 북한 대표가 유엔 ’남남협조 특별국’의 기능강화를 역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북한 대표는 지난달 30일 열린 이 회의 연설을 통해 “유엔체계 내에서 남남협조의 중심 기관인 남남협조 특별국의 직능과 역할을 더욱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우리는 남남협조 특별국이 77개 집단(77그룹) 신용기금 등 발전도상 나라 남남협조기구와의 연계 밑에 남남협조에서 선차성을 부여할 부문들을 확정하고 새로운 계획과 대상들을 발기,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77개집단 상(장관)회의 결정에 따르는 협조대상 계획들이 원만히 이행되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 협조대상이 비록 크지는 않지만 발전도상 나라들 사이의 경제.기술협조를 보다 촉진시키기 위한 귀중한 본보기가 된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는 앞으로도 집단적 자력갱생의 기치 밑에 발전도상 나라들과의 남남협조를 확대발전시키기 위하여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