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성명 발표 전부터 `승리’ 선전”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천안함 관련 의장성명이 나오기 하루 전부터 의장성명을 자신들의 `외교적 승리’로 선전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7일 전했다.


이 방송은 복수의 대북 소식통의 전언을 인용, “북한 당국이 안보리 의장성명(한국시각 9일 밤 발표)이 나오기 전인 8일 오전에 의장성명을 자신들의 승리로 자축하는 내용의 노동당 지시문을 각지에 내려보냈다”면서 “`7월8일 지시문’으로 알려진 이 문건은 `유엔무대에서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의 반공화국 모략책동이 낱낱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RFA는 북한 당국이 의장성명 초안에 북한을 천안함 공격주체로 명시하지 않았다는 정보를 미리 입수하고 계획된 선전전을 펼친 것으로 추정했다.


평양시 모 구역 당 간부는 RFA측과 전화통화에서 “8일 오전 각 구역 당 회의실에서 의장성명과 관련된 당 지시문이 전달됐다”며 “`의장성명은 우리 외교전의 승리’라고 공장과 기업소마다 집중적으로 선전전을 펼치라는 지시였다”고 말했다.


함경북도 청진시 간부도 “당 지시문은 (의장성명과 관련해) 조성된 정세를 언급하면서 주민들을 각성시키는 공연활동을 적극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면서 “지시문은 또 공장 기업소들과 예술선전대원들이 불러야 할 노래로 `발걸음’ 등 4곡을 지정해 줬다”고 전했다.


`발걸음’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김정은 찬양가요라는 점에서 북한이 `외교적 승리’로 포장한 안보리 의장성명을 후계구축 과정에서 김정은의 업적으로 활용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