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사 해체 촉구

북한은 12일 리언 라포트 유엔군사령부 사령관의 유엔사 역할 강화론을 ’제2의 조선침략전쟁 도발 기도’라고 비난하고 유엔사의 즉각적인 해체를 촉구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대담프로에서 “미국이 유엔사를 강화하는 조치까지 취하고 있는 것은 핵문제를 유엔으로 끌고가 반공화국 핵소동을 광란적으로 벌이려는 기도”라며 “궁극적으로 유엔의 간판을 이용해 다국적군의 자동개입을 실현할 수 있는 구실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또 “현실은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미제의 핵전쟁 야망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은 자주권을 침해하는 미국의 도전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고 도발자들에게 무자비한 섬멸적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방송은 “이미 오래전에 유엔에서도 (유엔사) 해체결의가 채택됐다”며 “미국은 유엔의 결의대로 유엔군사령부를 즉시 해체하고 침략군대와 살인장비를 걷어가지고 남조선에서 지체없이 물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