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사 ‘천안함 해명’ 제안에 실무접촉 역제안

천안함 사건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는 유엔군사령부의 미북 장성급회담 제안에 대해 북한이 대령급 사전 접촉을 갖자고 역으로 제의해왔다.


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미북 장서급회담 북측 단장은 이날 유엔사에 전달한 통지문에서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검열단 파견) 제안을 반대하고 있는 조건에서, 조미(북미) 군부 장령급(장성급)회담에서 천안호 사건을 논의하자는 미군측 제의에 유의하기로 했다”면서 “조미 군부 장령급회담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해 7월13일 10시 판문점에서 대좌급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수정, 제의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제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주요국들이 8일(현지시간) 최종 합의한 의장성명 문안에서 북한의 소행이라는 직접적인 명시가 생략된 것을 확인한 북한이 천안함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역공을 전개하기 위한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통지문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이러한 발기는 천안호 사건의 진상을 객관적이면서도 과학적으로 공명정대하게 밝히려는 드팀(흔들림) 없는 의지의 발현”이라며 “미군측은 진심으로 천안호 사건을 해결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란다면 우리 군대의 선의와 아량이 담긴 제의를 무겁게 대하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날 보도에서 “리명박역적패당은 천안호 침몰사건이 정전협정과 관련한 문제라고 생억지를 부리면서 우리의 현실성 있는 제안을 끝까지 거부해 나서고 있다”고 주장, 향후 북한이 남한정부는 압박하며 미국을 상대로는 ‘물증 논쟁’을 전개하는 전략을 병행할 수 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유엔사는 지난달 26일 천안함사건 특별조사 결과를 유엔 안보리에 보고한 후, 북측에 군사정전위를 통한 천안함사건 해명 기회를 주겠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