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사 다국적연합군 기구화 단호 조치”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27일 미국이 유엔군사령부를 다국적연합군 기구로 만들려는 움직임이 본격 이행될 경우에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이 다국적 무력을 끌어들여 ’제2의 조선전쟁’을 일으키려 한다면 우리 군대는 적들이 행동하기 전에 그를 제어하기 위한 결정적이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선인민군은 미국의 전쟁광증에 항시적으로 경각성을 높이고 있으며 미국의 장단에 춤을 추는 추종국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주시하고 있다”며 “현 미행정부는 자기 힘만을 믿고 세계를 지배해보려는 허황한 꿈을 실현해 보려고 대세에 역행하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미국이 유엔군사령부를 다국적연합무력기구로 확대·재편하려는 것은 유엔군의 간판을 이용해 미군의 남조선 강점을 합리화하고 영구화하려는 구실을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미국의 다국적연합무력기구 확대재편 책동이 추구하는 목적은 여기에만 그치지 않고 있다”며 “이 책동에는 조선반도에 다국적 무력을 끌어들여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고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고 나아가 아시아 전역에 자기의 지배권을 확립해보려는 음흉한 전략적 기도가 깔려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은 지난달 7일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국방예산 심의 청문회에서 참전국의 유엔사령부 요원 증대와 역할 확대를 통해 유엔사령부를 실질적이고 항구적인 ’다국적 연합군(coalition) 기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엔사는 이와 관련, 상주 연락장교를 파견하지 않고 있는 한국전쟁 참전국들에 대해 1∼2명의 상주장교를 파견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한 상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