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사령부 유지·강화 용납안돼”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후의 공백을 운운하며 유엔군사령부를 유지, 확대 강화하려는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조선 영구강점과 북침을 위한 유엔군사령부 강화 책동’이라는 논설에서 “남조선에 있는 유엔군사령부는 유엔의 모자를 쓴 미군사령부이자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비법적 실체로 조선의 통일과 조선반도의 평화 유지에 장애를 조성하는 미제의 침략적 군사기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이양에 따라 미국.남조선 연합군사령부를 해체하지 않으면 안되게 된 지금에 와서 유엔군사령부를 유지.강화하려고 하는 것은 남조선을 영원히 강점하고 우리 공화국을 침략하여 동북아 지역에서 군사적 패권을 장악하려는데 있다”고 비난했다.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은 한반도 유사시 즉각적인 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주한 유엔군사령부가 전시조직을 갖추는 게 필요하다는 입장을 지난달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