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대표 참가 북·미 군사회담 열자”

핵문제의 본질은 미국의 핵문제”..”한반도 평화.안보 논의하자”

북한 판문점대표부 대표는 13일 한반도 평화와 안전보장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유엔이 참가하는 가운데 북.미 군사회담을 열자고 제의했다.

대표는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과 관련한 문제를 토의하기 위해 쌍방이 합의하는 임의의 장소에서 아무 때나 유엔대표도 같이 참가하는 조.미 군부 사이의 회담을 진행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북한의 주장은 ‘9.19공동성명’과 ‘2.13합의’에 명시된 평화체제 논의를 유엔이 참가한 가운데 북미간에 추진하자는 의도로 보인다.

담화는 특히 “우리의 핵문제란 본질에 있어서 미국의 핵문제”라며 “우리 인민은 미국의 끊임없는 핵위협 속에서 살고 있으며, 남조선으로부터 미국의 핵무기 철수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시종일관 주장해왔다”고 말해 미국과 ‘핵군축’ 회담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담화는 또 “미국이 핵문제를 구실로 앞으로도 계속 우리에게 압력을 가해온다면…부득불 미국의 핵공격과 선제타격에 대비한 응당한 수준의 대응타격 수단을 더욱 완비해 나가는 데 총력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되는 경우 2.13합의 이행이나 6자회담이 하늘로 날아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이번 조치에 대해 “정전협정의 많은 핵심조항들이 거세되고 효력을 상실했으나 조.미 쌍방은 정전협정의 문구와 함께 그의 정신을 존중해야 한다고 규정한 정전협정 제17항의 요구에 따라” 이러한 제의를 하는 것이라고 말해 기존 정전협정에 대한 존중 입장을 밝혔다.

그는 “조선인민군측은 미국과 유엔이 다 같이 조선정전협정의 조인 일방으로서 조선 반도에서 새로운 평화보장체계가 수립될 때까지 정전협정에 의해 지닌 의무에 충실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지금처럼 세계가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들이 직면하고 있는 때에 유엔안전보장 이사회가 세계평화와 안전을 확고히 보장하기 위한 자기 활동에서 원칙성과 객관성을 가지고 공정하게 일해 나갈것을 진심으로 기대한다”며 유엔의 중립성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