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대사 “6자회담 통해 비핵화노력 지속

북한의 신선호 유엔주재 대사는 9일(현지시간) 안보리의 천안함 침몰공격 규탄 성명에 대해 안보리를 비난하면서도 6자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노력과 평화협정을 위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 대사는 이날 오전 안보리 전체회의가 끝난 뒤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안보리의 의장성명 채택에 대해 이렇게 평가했다.


그는 “안보리는 오늘 이 사건의 결론에 대해 정확한 판단을 하는데 실패했다”고 비난하고 “통상적으로 이런 사건은 발생 초기부터 유엔에 상정하지 않고 남.북한간에 해결했어야 하는 문제였다”고 지적했다.


신 대사는 이어 안보리의 의장성명에 대해 “이는 우리의 외교적 승리”라고 말한 뒤 “우리는 사건의 초기부터 우리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혔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번 사건으로 한반도 전체가 급박한 상황에 처했다”면서 “이는 현재의 정전체제가 얼마나 위험한지, 그리고 평화체제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상기시켜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대사는 이어 “우리는 앞으로 평화협정을 완성하고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절차를 지속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묻는 질문에 대해 “6자회담은 우리가 교착상태에 빠뜨린게 아니다. 우리는 6자회담을 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면서 “우리는 6자회담을 통해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자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신 대사는 그동안 천안함 사건의 유엔 안보리 상정을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무력 대응 등의 발언을 했던 것과 달리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이런 강경한 대응발언은 일체 하지 않아 안보리의 천안함 논의에 대한 북측의 입장에 상당한 변화가 있음을 시사했다.


유엔의 천안함 사건 논의 과정에서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던 북한이 이날 안보리의 의장성명이 채택된 이후엔 강경 발언을 자제한 채 6자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협정 등을 언급한 것은 상당한 변화가 아니냐는 분석이 유엔 외교가에서 제기되고 있다.


신 대사는 지난달 15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보리가 북한을 비난하거나 의문을 표하는 어떤 문건이라도 채택하면 군사력으로 보복할 것”이라며 강경한 발언을 쏟아낸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