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결의 위반 도발시 확실한 대가 치를것”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도발을 계속한다면 확실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25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유엔개발정상회의와 제70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출국하기에 앞서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면밀히 공조해 북한이 추가적 호전적 행위를 하지 않도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만약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결정을 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10월 또는 11월 열릴 것으로 보이는 한중일 고위당국자 회동을 언급하며 “북핵을 비롯한 현안의 진전 상황에 대해 3국의 지도자가 더욱 잘 이해해 북핵 도전을 강하게 압박할 수 있는 공통 근거를 찾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박 대통령의 유엔 본부 방문 일정에 대해 “이번 방문이 중견국으로서 한국의 위상을 제고하는 동시에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안보 증진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 4차 핵실험 등 노동당 창건일인 10월 10일 전후로 예상되는 무력도발 관련, 정상 외교를 펼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