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화도 자유무역지구 지정 추진”

북한이 중국과의 국경인 압록강에 있는 섬인 위화도를 중국인이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자유무역지구로 지정해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복수의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2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과의 국경무역 강화를 통해 부족한 식료품 등을 확보하기 위한 것도 북한이 이런 계획을 마련한 목적 중의 하나로 보인다.

아울러 북한의 북중무역 강화 움직임은 이명박 정부가 대북 융화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이를 견제하기 위한 포석도 담긴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북한 신의주에 속해 있는 위화도는 면적은 약 15.5㎢다.

소식통에 따르면 섬 안에는 교역전시장 등을 설치하고 중국인은 비자가 없이도 이곳을 방문해 일용품이나 식료품 등을 판매하거나 매입도 가능하게 한다는 것이 북한측의 구상이다.

중국 국경에서 러시아인에 대한 비자를 면제해 무역 확대를 달성한 중국 헤이룽장성(黑龍江省) 헤이허(黑河) 자유무역지대가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현재 단둥(丹東)과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中朝) 우의교(友誼橋)’가 노후화돼서 다리 인근에 새 교량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북한측은 최근 중국에 새 다리를 위화도가 있는 압록강 상류측에 건설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새 다리를 위화도와 연결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위화도는 지난 2002년 대외개방을 하려다 실패한 신의주경제특구 내에 있으며 이번 계획도 당시의 구상을 모델로 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신문은 북중 관계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 “이번 자유무역지구 지정 대상은 위화도뿐이고 개방 대상국도 중국에 한정될 것”이라며 “중국과의 무역 강화가 주요 목적이며 2002년에 이어 또다시 대대적인 대외 개방을 지향하는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