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협은 고립만 심화시킬뿐”

미국 국무부는 29일 북한이 2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실험을 하겠다고 위협하고 나선 데 대해 “핵실험 위협 등은 북한을 더욱 고립시킬 뿐”이라면서 “북한은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하기 위해 다른 참가국들과도 협력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정책은 아무런 성과도 거두지 못했으며 북한과 북한 주민들을 고립시키는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또 북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한 사과 요구에 대해 “안보리가 사과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북한의 요구를 일축했다.

이어 우드 부대변인은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나라가 몇 개국 있다”며 “그들은 영향력을 행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중국과 러시아 등의 적극적인 중재.설득 노력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그는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재가동 여부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 “우리의 관심은 기본적으로 북한이 결정을 번복하고 핵폐기 문제를 계속해서 논의할 수 있는 테이블로 돌아오는 것”이라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2명의 미국 여기자 문제와 관련, “새로 진전된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가 북한 기업 3곳을 제재대상기관으로 지정한 데 대해 강력 반발, “즉시 사죄하지 않으면 자위적 조치”로 핵실험과 iCBM 발사실험을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외무성은 또 “경수로발전소 건설을 결정하고, 첫 공정으로 핵연료를 자체로 생산보장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지체없이 시작할 것”이라며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으로 전용될 수 있는 우라늄 농축 기술개발에도 착수할 것임을 시사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