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폐유통 단속 지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위폐유통 단속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지원단체 ’좋은벗들’은 3일 배포한 ’북한소식 제19호’를 통해 “노동당 중앙위는 3월26일 각 지방 당 조직들에 내려보낸 문건을 통해 ’조선(북한)에서 가짜 돈(위폐)이 나돌아 다니는 현상을 없애기 위한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노동당 중앙위는 북한의 주요 정책과 노선을 결정하는 최고 권력기구이다.

특히 이번 위폐 단속 지시는 북한이 마약사범에 대해 최고 사형에 처할 것을 발표한 데 이어 나온 조치여서 주목된다.

인민보안성(남한의 경찰청)은 3월1일자 포고령에서 “마약을 비법(불법)적으로 생산하거나 수출하는 등 마약에 대한 보급, 취급, 이용 질서를 어기는 엄중 행위자에 대해서는 직위와 공로, 소속에 관계없이 사형에 처하라”고 지시했다고 ’좋은벗들’이 3월18일 전했다.

이 같은 북한 당국의 마약과 위폐 문제에 대한 조치가 사실이라면 이는 미국 등 국제사회의 강도 높은 압박에 따라 취해진 조치로 보이며, 향후 6자회담 등에서 북측의 발언권 확보를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북한소식 제19호’는 노동당 중앙위가 4월2일 “중국으로 비법 월경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일 나가지 않는 무결자(무단결근자), 병결자, 행방자(행방불명자)를 장악하고 퇴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