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성 발사’ 발표에 日ㆍ中 민감 반응

북한이 16일 인공위성을 탑재한 로켓을 다음달 발사하겠다고 발표하자 일본과 중국 등 주변국들이 민감하게 반응했다.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일본 관방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발사는 인공위성이든 탄도 미사일이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위반되는 행동”이라며 “북한이 로켓 발사를 자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로켓 발사가 회담을 통해 여러 문제를 해결하려던 노력을 다시 원점으로 돌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에 의하면 일본 방위성과 외무성은 북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의 위성 발사 계획 발표 직후 일제히 정보 수집 등 경위 파악에 나섰다.


다나카 나오키(田中直紀) 방위상은 오후 중의원 안전보장위원회에서 “정보 수집과 경계 감시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외무성 간부는 “탄도미사일 발사 중단을 요구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위반일 가능성이 있으며, 우라늄 농축 일시 중단에 합의한 지난달의 북미 합의에도 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은 “(북한이 발사하는) 로켓은 장거리 미사일과 동일한 성능이어서 지난달 하순 북미 합의에 반할 가능성이 있으며, 한미일 등 국제사회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는 평화적 과학기술위성의 발사라고 주장하지만, 북한은 2009년 4월에도 인공위성 발사를 빙자해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이번에도 미사일 발사 실험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북한이 위성 발사를 예고한 4월 15일은 고(故) 김일성 주석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면서 “북한의 새로운 지도자인 김정은의 실적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북한은 1990년대부터 일본 거의 전역을 사정에 둔 중거리 탄도미사일 ‘노동’을 개발했고, 1998년에는 시험 발사된 대포동 1호가 일본 열도를 넘어 태평양에 낙하했다”면서 “당시에도 북한은 인공위성을 발사했다고 주장했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 역시 북한의 위성 발사는 사실상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이어서 한국과 미국, 일본 등 국제사회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중국 외교부의 류웨이민(劉爲民)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광명성 3호 위성 발사’ 발표 에 대한 질문을 받은뒤 “북한이 발표한 소식에 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는 각 관련국의 이익에 부합하며 이는 또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기대”라면서 “각 관련국들이 건설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북한의 ‘광명성 3호 위성’ 발사가 한반도와 동북아에 몰고 올 파장을 중국이 경계하고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분석된다.


관영 신화통신은 북한의 ‘광명성3호 위성’ 발사 소식을 긴급 보도하고 큐큐 닷컴 등 주요 포털들도 주요 뉴스로 다루는 등 비중있게 보도했다.


신화통신 등은 ‘북한의 광명성 3호 위성’ 발사를 북한측의 발표를 아무런 논평없이 그대로 소개하는 식으로 전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