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칙은 先 제재해제, 그러나 융통성 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0일 조(북)·미 쌍방이 진지하게 논의하면 접점을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은 있을 것 같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조선신보는 “조선은 9.19공동성명 발표 후 부당하게 가해진 유엔제재를 포함한 모든 제재들이 해제되어야만 공동성명 이행토의에 들어갈 수 있다는 원칙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국면타개를 위한 노력에서 전혀 ‘융통성’이 없는 것도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매체의 이런 주장은 전날 보도에서 “조선이 전쟁억제력으로 기지게 된 핵무기에 대하여 미국이 당장 포기해야 한다는 억지논리를 적용한다면 조선측도 자기 나라의 핵무기를 미국의 핵전쟁위협이 아니라 핵무기의 존재 그자체와 연계시키겠다는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만을 밝힌 것과 대조된다.

조선신보는 “조‧미 쌍방이 진지하게 논의하면 접점을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은 있을 것 같다”면서도 “문제는 미국의 구태의연한 ‘선핵포기’ 주장을 버려야 한다. 지금도 미국의 언동에는 9.19공동성명에서도 확인된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의 원칙에서 벗어난 것들이 없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부상도 회담장에서 ‘미국이 대화와 압력, 채찍과 당근을 병행하려 든다면 우리는 대화와 방패로 맞설 수밖에 없다’며 ‘여기서 방패란 핵 억제력을 질량적으로 확대 강화하고 그 성능향상을 위한 물리적 시험들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다짐을 두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까지 김 부상이 회담장에서 공식적으로 이러한 발언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 기조연설에서 밝힌 ‘인내의 한계를 벗어났다’는 발언에 대해 “조선측의 기본입장 표명에 대한 반응이라기보다는 이번 회담에 임하는 미국측의 정서와 현상인식을 반영했다고 보아야 한다”며 다소 이색적인 해석을 내놨다.

또 “회담장 밖으로 전해지는 단편적인 소식들을 종합하면 미국측은 일단 6자회담의 재개를 바랐지만 문제해결을 위한 행동은 제대로 준비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