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전 폭발 등 日지진피해 상세히 전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4일 일본에서 지진과 해일로 피해가 확대되고 원자로 폭발사고로 방사능이 누출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일본 NHK 방송 보도 내용을 인용해 “이날 오전 현재 1천600여명이 사망하고 1만여명이 행방불명됐으며 38만명 이상이 피난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지진으로 12∼13일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1호 원자로에서 두 차례 폭발이 일어나 방사능이 대량 누출됐고 최고 160명이 방사능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된다”며 “폭발 직후 1호 원자로 중앙통제실 주변의 방사능 수치는 평상시의 약 1천배, 발전소 정문 부근에서는 70배 이상 상승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이어 “원자로 1호에 이어 2호와 3호에도 긴급상황이 조성됐다”며 “정부는 1호 원자로를 중심으로 반경 20㎞ 범위를 대피구역으로 설정하고 주민들이 떠날 것을 요구했다”고 원자로 폭발상황을 상세히 전했으나 3호기가 폭발한 것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 통신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소속 동포들의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전하지 않았다.


이날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일본 대지진으로 조총련 동포들도 큰 피해를 봤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언론매체들은 14일 일본 대지진과 관련된 소식을 전하지 않은 채 조선중앙방송은 중국 윈난성(雲南)성 잉장(盈江)현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인명 및 산업시설 피해소식만 상세히 보도했다.


이 신문은 “히로시마현 거주 2명의 동포들이 이바라키현 동해촌에서 노동하다가 참사를 당했다”며 “14일 오후 3시 현재 그외 우리 동포들의 인명피해는 포착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조선신보는 “연락이 완전히 두절된 이와테현과 후쿠시마현의 해변인 해일지역에 사는 동포들의 피해는 상상 이상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견된다”며 “총련 중앙긴급대책위원회에서는 해일피해지역 동포의 조사에 역량을 집중하고 피해동포에 대한 구원대 파견과 구원금 모집 등의 사업을 전조직적으로 벌여나갈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13일에도 총련 동포들의 피해소식을 전하면서 “미야기현과 후쿠시마현, 이와테현 등 강진 피해가 컸던 지역에서 총련 관계자들이 안부가 확인되지 않는 동포들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