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유가 상승에 對中 무역적자 60%증가

중국 해관(세관)이 최근 밝힌 2010년 1~5월 북중무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동기 대비 북한의 대중수출은 4.9%감소했고 수입은 29%로 증가했다. 교역총액은 약 9억8천3백달러로 1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대중무역 적자는 4억7천만불로 지난해 대비 60%가량 증가해 무역 불균형이 심화됐다. 올해 특히 대중무역의 적자 폭이 크게 증가한 원인은 유가 인상분 때문이다. 올해 원유 수입량은 25.4만t으로 지난해 24.7만t과 비슷하나 비용은 유가 인상분이 반영돼 76% 증가했다.


북한의 대중 수입 10대 품목을 순위대로 보면 원유(21.6%), 항공유(3.1%), 화물자동차(2.9%), 자동차 휘발유(2.0%), 유연탄(1.9%), 요소비료(1.8%), 콩(1.6%), 밀가루(1.6%), 쌀(1.5%), 옥수수(1.1%) 였다.


특히 쌀·옥수수·콩·밀가루 등 주요 곡물은 11만t으로 지난해 7.8만t와 비교해 41% 증가했다. 또 비료 수입도 8.1만t으로 지난해 3.8만t과 비교해 급증했다.


북한의 대중 수출품은 역시 지하광물에 집중됐다. 10대 수출 품목 순위는 철광(17.1%),  무연탄(16.0%), 선철(9.6%), 아연괴(5.0%), 마그네사이트(3.6%), 연광(2.4%), 규소(2.3%), 남성의류(2.2%), 냉동오징어(2.1%), 알루미늄괴(1.9%) 순이었다.


이는 지난해의 1, 2위 수출품 순서가 뒤바뀐 것이다. 올해 철광 수출은 2배 증가했지만 무연탄 수출은 66.3% 감소한 결과다.


지난해 150-100일 전투를 진행하면서 건설, 석탄, 전력, 금속 등 4대 선행사업에 따라 내수쪽에 집중해 올해 이같은 역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추측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