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울타리론’으로 핵보유 정당성 주장

6.15 5주년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 공동행사 준비위원회가 4일 열 예정이던 결성식이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북측의 고위인사가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을 역설해 주목을 끌었다.

민간단체대표 자격으로 한 이야기이지만 북측 체제의 특성상 북측 당국의 의도와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화성 부상을 지낸 송석환 문예총 부위원장은 4일 부문별 상봉모임을 마친 뒤 북한이 `2.10 성명’을 통해 핵무기 보유 및 6자회담 불참선언을 한데 대해 “집주위에 울타리를 하는 것은 미관상 보기 좋으라고 하는 것이 아니다. 도둑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핵보유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송 부위원장은 “보통 집들도 그런데 하물며 국가 입장에서 자주권,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한 장치를 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시 2기 정부가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을 내옿았는데 ‘악의 축’이나 ‘불량국가’ ‘테러지원국 지정’과 무슨 차이가 있느냐. ‘어서 우리를 먹어다오’라고 말해야 하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울타리를 없앨 수 없는 만큼 대응수단인 핵무기를 보유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무성 성명을 우리 모두 지지한다”며 “우리 민족이 단합해 고립압살책동을 저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부위원장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문제에 대해 “장군님 말씀처럼 6자회담의 복귀는 회담 당사국들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남북 당국간 회담이 9개월째 중단돼온 점에 대해 그는 “남조선 통일부가 수령님 서거 10돌의 조문을 막은데다 이러저런 이유들도 있다”며 조문문제를 당국간 회담 중단의 이유로 제시했다.

한편 4일 결성식 개최가 사실상 무산된 것에 대해 그는 “남측이 문동환 선생을 공동의장으로 추대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는데 해외에서 선출된 곽동의 한통련 고문을 제거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무리한 행동이고 무례한 태도”라고 비난한 뒤 “결성식 파탄 여부의 고리는 남측이 쥐고 있다”고 남측 준비위측의 책임을 거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