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 군과 인민은 전면전 준비돼 있다”

북한이 대남 매체를 통해 전면전이 준비돼 있으며 그 범위는 조선반도(한반도)를 벗어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11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제와 괴뢰 호전광들의 도발책동으로 조선반도 정세는 전면전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교전확대든 전면전이든 다 준비돼 있다”고 위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지난 8일 ‘한미 합참의장 협의회’에서 향후 국지도발은 한미동맹 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할 수 있다는 발표에 대해 “우리를 군사적으로 공격하기 위한 위험천만한 전쟁모의로 사실상 교전확대를 통해 전면전을 일으키려는 선전포고와 같은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담화는 이어 “괴뢰군이 비행대와 함선, 미사일까지 총동원하여 우리에게 불질을 해대고 미제가 최신 전쟁장비들을 동원해 개입해 나서게 되면 그것이 국지전에 국한되지 않고 전면전쟁으로 확대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담화는 또 “이 땅에서 전면전이 다시 터지면 결코 조선반도의 범위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도발자, 침략자들에 대해서는 무자비한 징벌로 그 아성을 송두리째 짓뭉개 버리고 민족의 존엄과 안전을 영예롭게 지켜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조선반도의 범위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은 한반도 무력충돌에 미국이 개입할 경우 미국 본토도 사정권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