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식 경제관리체계 확립”

북한 노동신문은 5일 사회주의 사회에서 경제관리체계는 정치도덕적 자극과 물질적 자극을 옳게 결합하는 원칙에서 개선 완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경제관리체계의 개선과 강성대국 건설’이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나라의 경제관리체계를 개선 완성해 나가는 것은 오늘 조성된 난국을 타개하고 사회주의 경제건설을 최대한 다그치기 위한 중요한 담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나라의 실정에 맞게 우리식의 독창적인 경제관리체계를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중앙과 지방, 기관ㆍ기업소들의 임무와 권한ㆍ책임을 명확히 분담규정해줘야 각급 경제지도 관리기관과 일꾼들이 자기 위치에 맞게 높은 책임성과 창발성(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으며 오늘과 같이 어려운 조건에서도 경제건설을 힘있게 다그쳐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통일적 지도와 매개단위의 창발성을 옳게 결합하는 것은 나라의 경제관리를 개선해 나가는 데서 반드시 구현돼야 할 중요한 사회주의원칙”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