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도 금강산 관광의 피해자다” 주장

관광 중단 장기화에 따른 금강산지구 내 부동산 몰수와 동결조치를 단행한 북한이 자신들도 피해자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금강산지구 내 민간부동산 동결조치에 입회하기 위해 27일 방북했다 28일 오전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로 돌아온 조국래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 부회장은 북측 김광윤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장이 동결조치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조 부회장은 “김 국장이 27일 오전 업체관계자들에게 이번 조치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에서 ‘돈 몇 푼 때문이 아니라 민족화합 차원에서 금강산 관광을 시작했는데 남쪽 정부는 이것을 돈 몇 푼이라고 매도하고 있다. 우리의 가장 큰 명절인 태양절을 즐기는 것도 비판하더라’며 불평했다”라고 말했다.


또 “‘동결딱지를가 붙인 것은 북쪽이 아닌 남쪽의 잘못 때문이다. 피해자는 북쪽이고 가해자는 남쪽이다. 여러분도 피해보상 요구는 남쪽정부에 하라. 우리도 피해보상 차원에서 이런 과정을 거치고 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조 부회장은 “북의 설명은 10여 분 동안 진행됐고 북측도 어떤 돌발상황이 벌어지지 않을까 조심하는 분위기 였다”며 “설명회장에는 군인들이 없었으나 각 시설을 돌며 딱지를 붙일 때는 군인들이 동행했다”라고 덧붙였다.


동결조치에 입회했던 하나온커뮤니케이션즈 제갈종익(52) 사장은 “상황설명 후 곧바로 시설물에 대해 딱지를 붙였다”며 “분위기는 덤덤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집행과정에서 우리 업체 측 입장을 전달하거나 요구할 상황이 못됐으며 그냥 지켜만 보고 있었다”며 “우리를 하나의 방편으로 활용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27일 오전 금강산으로 들어갔던 업체관계자 41명(내국인 40명, 일본인 1명)은 당일 오후 5시 1명이 복귀한 데 이어 28일 오전 9시40분 16명이 복귀했으며 오후 3시30분에 17명이 돌아오고, 나머지 7명은 30일까지 돌아올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