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는 핵강국, 세계가 떨고 있다”

▲ 북한 주민들의 회의 모습

북한당국은 최근 인민반 주민회의를 통해 “이제 우리는 핵강국으로서 6자회담 참가국을 비롯한 전세계 국가들이 우리의 핵무장을 두려워하고 있다”며 “미국의 금융제재가 해제되면 곧바로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이라는 내용을 주민들에게 전달했다고 북한 내부소식통이 전해왔다.

북한의 인민반 주민회의는 동네마다 30세대 정도로 구성되며 지역 인민위원회의 지시사항을 받아 주민들에게 전달하는 회의로, 구공산권 중에서도 북한에만 있는 주민교양 및 감시감독 회의다.

함경북도 내부 소식통은 19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5일 오후 7시부터 회령시내 전역에서 각 인민반 회의가 소집돼, 6자회담과 ‘비사회주의 척결’에 대한 주민교양이 있었다”고 알려왔다.

회령시 A인민반 회의에서는 우선 북한 핵실험의 정당성과 핵실험 이후 국제정세에 대한 교양이 진행됐다. 인민반 회의에 참석한 회령시 당위원회 상무(당지도원)는 “핵실험은 미제의 대조선 압살정책을 뚫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건재함을 전세계에 과시한 쾌거이며, 이제 6자회담 참가국을 비롯한 전세계 국가들이 우리의 핵무장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미국이 대조선 금융제재를 해결한다면 언제든지 6자회담에 복귀할 용의가 있으나, 미국이 우리의 요구를 계속 묵살한다면 결코 앉아서 당하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주민들에 미국에 대한 경각심을 요구했다고 한다.

다음으로 인민반장이 “이제 미제놈들도 우리의 주권을 넘볼 수 없게 된 만큼 국가에서는 내년부터 인민경제 수준을 높이는 일에 힘을 기울일 것”이라며 “아직도 미국이 우리의 주권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만큼 우리식 사회주의를 지키는 문제에 힘을 써야 한다”고 주민들을 독려했다.

이어 인민반장은 9월 29일, 10월 4일, 두 차례에 걸친 ‘장군님 방침’이라며 국경연선에서 비법월경, 밀수, 라디오 반입 및 청취, 불법 녹화물 시청 및 유포행위 등 ‘비사회주의 행위를 척결하라’는 포고문을 낭독했다.

이 포고문에는 중국으로의 비법월경, 밀수, 외국 방송 청취를 목적으로 하는 라디오의 소유와 매매, 외국 영화와 음악이 담긴 CD의 소유와 매매 행위등을 모두 비사회주의 행위로 간주하고, 비사회주의 행위자들은 모두 북한 형법에 따라 엄격하게 처벌한다는 단서가 붙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인민반장과 시당 상무는 비사회주의 행위를 보거나 듣게 되면 곧장 보안기관에 신고할 것을 강조하며 인민반회의 참석한 모든 사람에게 자필 ‘서약서’를 작성하도록 했다.

‘담보서’라는 제목으로 시작되는 이 서약서는 일련의 비사회주의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것과 타인의 비사회주의 행위를 알게되면 곧장 보안기관에 신고하겠다는 내용으로 되어 있으며 작성자의 서명과 주체 연호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소식통은 앞으로 회령에서는 시당 지도윈 한 사람당 최소 10명 이상의 인민반장을 직접 통제하여 주민들이 중국과 연계를 갖거나 외국 영화, 음악, 방송을 접하는 일을 철저히 통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