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는 어떤 합의문에도 구속되지 않아”

북한 외무성 당국자가 평양을 방문 중인 일본 기자단과의 회견에서 “미사일 발사는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라며, 미사일 발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NHK는 5일 오전 북한 외무성 리병덕 일본담당 연구원이 평양 시내 일본 기자단과의 회견에서 북한이 도합 6발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또 “미사일 발사는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리 연구원이 미사일 발사에 대해 “누구에게도 시비를 물을 권리는 없고, (우리는) 어떠한 합의 문서에도 구속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5일 보도했다.

또 “미사일 발사는 (2002년 9월의) 북·일 평양선언에 위반하는 것은 아닌가”라는 기자단의 질문에는 “(우리에게도) 말해야 할 (일)것은 많다”고 답해, 북한측이 선언의 이행 상황에 불만을 가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미사일 기수와 종류에 대해서는 군의 구체적 움직임은 알지 못한다며 언급을 회피했다.

일본 5개 언론사의 기자단은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인 김영남 씨를 취재하기 위해 4일부터 평양에 체류 중이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