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는 세쌍둥이

20일 평양시육아원에서 국가부담으로 자라는 세쌍둥이/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