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라늄 농축 자재 3국서 조달 인정”

북한이 핵문제의 초점인 우라늄 농축 의혹과 관련, 농축에 사용하는 원심분리기용 관련 자재인 알루미늄 관을 제3국에서 조달했음을 처음으로 인정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북한은 이달초 제네바에서 열린 6자회담 북미 국교정상화 실무그룹 회의에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에게 알루미늄 관을 제3국에서 조달했음을 인정했다고 통신이 6자회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북한이 우라늄 농축 의혹에 관해 구체적인 사실을 털어놓기는 처음이다.

북한이 농축 관련 자재의 구입을 인정한 것은 주목할만한 방침 전환으로, 조지 부시 대통령의 남은 임기안에 핵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정도의 양보 전략을 갖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영변 핵시설의 연내 불능화가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우라늄 농축 의혹을 해소하려는 자세를 스스로 내보임으로써 미국과의 관계정상화를 위한 흐름을 가속화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제3국이 어느 나라인 지는 밝혀지지않았으나 북한이 핵 암시장을 만든 파키스탄의 압둘 카디르 칸 박사로부터 20여대의 원심분리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일부 전문가들은 러시아에서 알루미늄 관을 대거 조달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과의 이 같은 협의 내용을 6자회담 관계국에 전달, 북미 실무회의의 성과를 토대로 연내 불능화 착수와 북한에 의한 모든 핵계획의 신고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스케줄을 수립한다는 생각이라고 통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