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라늄 농축·플루토늄 전량 무기화”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 1874호에 강력히 반발하며 우라늄농축 작업 착수와 새로 추출한 플루토늄의 전량 무기화, 봉쇄 시 군사적 대응 등 3개 대응조치를 13일 선언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성명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를 단호히 규탄 배격하며 미국과 전면대결이 시작된 현 단계에서 민족의 존엄과 나라의 자주권을 지키기 위해 다음과 같은 대응조치를 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유엔 안보리가 12일(현지시간) 북한의 제2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대북 제재 결의안을 15개 이사국의 만장일치로 채택한 뒤 나온 북한의 첫 공식반응이다.

외무성은 “우라늄 농축작업에 착수한다”며 “자체의 경수로 건설이 결정된데 따라 핵연료 보장을 위한 우라늄 농축 기술개발이 성과적으로 진행돼 시험단계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특히 “새로 추출되는 플루토늄 전량을 무기화한다”며 “현재 폐연료봉은 총량의 3분의 1이상이 재처리됐다”고 밝혀 폐연로봉에 대한 재처리 작업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외무성은 또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봉쇄를 시도하는 경우 전쟁행위로 간주하고 단호히 군사적으로 대응한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제재에는 보복으로, 대결에는 전면대결로 단호히 맞서나가는 것이 우리의 선군사상에 기초한 대응방식”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제아무리 고립봉쇄하려고 하여도 당당한 핵보유국인 우리 공화국은 끄떡도 하지 않는다”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2차 핵실험을 ‘가장 강력하게 규탄한다’(condemn in the strongest terms)고 명시하며 북한에 대한 ▲무기금수 ▲화물검색 ▲금융·경제 제재 등의 제재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결의안 1874호’를 만장일치로 공식 채택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