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요덕 정치범수용소 해체”

북한의 대표적 정치범 수용소로 꼽히는 요덕 수용소가 최근 해체돼 일부 수용자들이 평안남도 덕천에 있는 관리소로 옮겨진 것으로알려졌다.

북한에서 제15호 관리소로 불리는 요덕 수용소는 함경남도 요덕군에 위치하고있으며 완전통제구역과 이보다 통제가 덜한 혁명화구역으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 최근 중국에 있는 탈북자를 통해 북한에 거주하는 친척의 편지를 전달받은 탈북자 이의남(61)씨는 22일 “북쪽에 있는 친척이 요덕에 수용돼있던 친척 2명의 안부를 전하면서 최근 관리소(수용소)가 해산됐다는 소식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씨는 “일부 수용자는 관리ㆍ감독이 해제돼 그 곳에 남아 농사를 짓고 있으며 죄질이 무거운 일부 수용자는 다시 덕천에 있는 관리소로 옮겨졌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현재 친척 2명이 요덕에 남아 농사를 짓고 있는지 아니면 덕천으로 옮겨졌는지 여부는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가 펴낸 2003년 북한인권백서는 탈북자 안모씨의 증언을 근거로 “북한 당국은 1987년 5월부터 1991년 1월까지 제11호 관리소(함북 경성), 제12호 (함북 온성), 제13호(함북 온성), 제26호(평양 승호구역), 제27호(평북 천마) 등 5개 수용소를 해체했다고 밝혔다. 백서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시설 위치나 수감 실태 등이 외부에 노출됐다는 이유(비밀탄로)로 수용소를 폐쇄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덕 수용자 일부가 이감됐다고 이씨가 밝힌 덕천 관리소가 북한 당국이 요덕수용소를 폐쇄하면서 새로 만든 정치범 수용소인지 아니면 기존의 교화소(교도소)와 같은 수용시설을 의미하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은 현재 10∼12개 정도의 정치범 수용소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김수암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일단 요덕 수용소 해체가 사실이라면 국제 사회의 점증하는 인권 압력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집중 조명을 받고 있는 이곳을 일시적으로 폐쇄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4월 형법 개정을 통해 죄형법정주의를 도입하는 등 인권 개선 조치의 연장선상에서 정치범 수용소를 단계적으로 폐쇄하려는 것인지는 좀더 시간을 두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