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화벌이 위해 마약 재배 면적 확대”

북한이 최근 외화벌이를 위해 정치범 수용소 내 아편 생산 면적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폭스 뉴스가 10일 보도했다.


폭스 뉴스는 “전문가들은 국제앰네스(AI)가 지난 3일 공개한 북한 요덕 정치범 수용소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농경지 면적이 10년 전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을 발견했다”면서 “실제 요덕수용소 인근 위성사진을 보면 지난 2001년 발견된 아편 경작지의 북쪽으로 33만 에이커(약 13만㎡) 규모의 농경지가 늘어난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전문가는 폭스 뉴스를 통해 “요덕 수용소의 농경지 규모가 늘어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이곳은 지난 2001년 처음 발견했을 때부터 아편 생산을 위한 농지였고 지금도 그렇다”고 밝혔다.


척 다운스 북한 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수용소를 관리하는 북한군은 수감자들이 훔칠까봐 농작물 생산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마약을 재배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마약 생산 확대는 무역제재로 인해 경제가 어려워진 북한이 외화를 벌어들이기 위한 대체수단으로 강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당 간부용 선물을 위해 외화를 쓰는데 지난해에는 외화가 없어 중국산 선물이 도착하지 않는 바람에 대규모 당 행사가 지연된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1990년대 중반부터 대규모 헤로인 생산을 시작한 북한은 한 해 5~10억 달러 어치를 수출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미 의회조사국(CRS)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여 년 간 50명 이상의 북한 외교관이나 노동자가 20여개국으로 마약을 운반하던 중 체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