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화벌이도 `쏠쏠’

북한이 2010남아공 월드컵 출전으로 국제축구연맹(FIFA)에서 최소한 미화 1천만달러(한화 약 120억원)를 받게 돼 축구기량을 선보이는 동시에 `외화벌이’에서도 쏠쏠한 재미를 볼 전망이다.


북한은 16강에 진출하지 못하더라도 월드컵 준비금과 성적에 따른 배당금, 참가일수에 따른 클럽보상금을 합쳐 996만 달러는 이미 확보한 상태다.


일단 FIFA가 32개 출전국에 모두 지급하는 월드컵 준비금은 100만 달러. 클럽보상금은 소집선수 1인당 소속클럽에 1천600달러씩 대회참가일을 곱해 지급하는데 대회참가일은 개막 2주전부터 마지막 경기를 벌인 다음날까지로 계산한다.


만일 북한이 16강 문턱을 넘지 못해도 17위부터 32위에게까지 주는 800만달러(95억여원)의 배당금이 나오고 코트디부아르전이 25일 열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24명의 대표팀 중 정대세와 안영학 등 해외파 4명을 제외한 20명 몫으로 96만달러의 클럽보상금이 나와 준비금까지 총 996만 달러를 받아가게 된다.


브라질과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로 구성된 `죽음의 조’를 딛고 16강에 올라서면 챙겨갈 금액은 점점 늘어난다.


16강에 들었을 때는 배당금 증가가 크지 않지만 북한이 8강까지 오르는 `이변’을 연출하면 배당금은 쑥쑥 늘어난다.


9위부터 16위까지는 900만달러(107억여원), 5위부터 8위까지는 1천400만달러(167억여원), 4위부터 우승국까지는 1천800만달러(215억여원)부터 3천만달러(359억여원)까지 지급된다.


또 대회참가일도 많아지기 때문에 20명분으로 하루 3만2천달러씩의 클럽보상금이 추가된다.


외화가 부족한 북한으로서는 선수들의 선전이 더욱 반가울 수밖에 없는 이유다.


북한 선수들은 4.25, 압록강, 평양시 등 6개 구단에 소속돼 있다. 클럽보상금은 원칙상 이들 구단 몫이고 배당금 일부도 선수와 코칭 스태프에게 돌아가야 하지만 북한 당국이 배당금과 보상금을 어떻게 처리할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따낸 직후 축구 대표팀의 감독과 선수들에게 `인민체육인’과 `공훈체육인’ 등의 표창을 수여한 만큼 이번 대회가 끝나면 주택과 자가용 등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선물이라는 명분으로 제공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편 이번 월드컵 본선 진출을 계기로 북한 축구대표팀은 이탈리아 스포츠 용품업체 레게아와 향후 4년간 유니폼과 훈련용품을 공급받기로 하고 이 업체와 490만달러(약 6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