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신에 김정일 시신 공개…”얼굴 붉은색으로 빛나”

북한이 김정일 사망 1주기인 17일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에 있는 김정일 시신을 일부 외신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18일 평양발 기사에서 “북한이 전날 인민복을 입은 모습의 김정일 시신을 공개했다”며 “북한은 그(김정일)가 사망한 뒤 그의 유리관이 놓인 홀을 처음으로 AP통신을 포함해 선택된 방문객들에게 개방했다”고 전했다.


김정일의 시신은 아버지 김일성 시신의 몇 층 아래에서 붉은 천으로 덮여 있으며, 김정일의 얼굴은 붉은색으로 빛나고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다만 이번에 금수산태양궁전에 카메라를 갖고 들어가는 것은 허용되지 않았고 북한의 관영 매체도 김정일의 시신 사진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전날 최근 개보수한 금수산태양궁전 개관식을 하면서 고위 간부와 평양에 주재하는 일부 외신기자들에게 시신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북한은 김정일 시신의 참관 대상을 점차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김일성 1주기인 1995년 7월 8일 금수산기념궁전 개관식을 한 뒤 간부, 군인, 평양 시민 등에게 김일성의 시신을 차례로 공개했고, 2년 뒤인 1996년 7월부터 일반 주민들에게도 완전 개방한 바 있다.


통신은 북한이 이날 김정일의 호화요트와 그가 숨진 장소로 알려진 특별열차도 공개했고 금수산태양궁전에는 김정일의 파카, 선글라스, 신발 등의 개인 물품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특히 김정일의 책상엔 애플사 노트북 ‘맥북 프로(MacBook Pro)’가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김일성과 함께 지난해 12월 김정일이 사망한 뒤 ‘영구보존’을 목적으로 러시아 전문가들을 동원, 시신의 부패를 방지하는 처리에 막대한 돈을 쏟아 부었다.


김일성의 시신 영구보존 처리과정에서 100만 달러(약 11억원)가 소요됐으며 지속적인 관리비용으로 연간 80만 달러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은 1994년부터 17년간 총 1500만 달러(약 200억원)를 김일성 시신 영구보존에 쏟아 부었고, 여기에 김정일 시신의 영구보존 관리비용까지 합하면 연간 20여 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북한은 김일성 사망 후 금수산의사당에 8억 달러(약 8700억 원)라는 천문학적인 돈을 투자해 금수산기념궁전으로 확장 개조했고, 올해부터 실시된 금수산궁전 공원화에 주민뿐 아니라 군인들에게까지 충성자금을 바칠 것을 강요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