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성 “유엔 결의시 核선제타격 권리 행사”

북한 외무성이 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를 논의하는 것에 대해 “침략자들의 본거지들에 대한 핵 선제타격 권리를 행사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주도하고 있는 반공화국 제재결의 채택놀음은 우리가 이미 선포한 보다 강력한 2차, 3차 대응조치들을 더욱 앞당기게 만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명은 이어 지난 5일 ‘정전협정 백지화’를 선언한 것과 관련, “미국의 핵전쟁연습이 본격적인 단계로 넘어가는 3월 11일부터 우리 혁명무력이 정전협정의 구속에서 완전히 벗어나 임의의 순간에 임의의 대상에 대한 자위적인 군사행동을 취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제재결의 채택으로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미국의 침략전쟁에 푸른 신호등을 켜준다면 우리는 다지고 다져온 선군의 위력을 총폭발시켜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영원히 끝장내버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성명은 “제2의 조선전쟁을 피하기 힘들게 된 이 시각 우리는 1950년 미국의 침략전쟁의 하수인 노릇을 하여 조선민족에게 천추를 두고 씻을 수 없는 원한을 남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또다시 죄악의 전철을 밟지 말 것을 엄숙히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체 없이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엄중한 위협으로 되는 미국의 북침 핵전쟁 연습을 문제시하고 미국의 침략전쟁수행의 도구인 유엔군사령부를 즉각 해체하며 조선전쟁상태를 종식시키기 위한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성명은 “힘에는 힘으로, 핵에는 핵으로 맞서야만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면서 “미국이 끝끝내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른다면 활화산처럼 타오르게 될 정의의 불길에 타 없어질 것은 침략자들과 저주로운 군사분계선뿐”이라고 재차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