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성 부상 미얀마 방문..외교복원 논의

북한 김영일 부상이 이끄는 외무성 대표단이 25일 오후 늦게 미얀마에 도착해 24년간 단절된 외교관계 복원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AFP와 신화 등 외신이 보도했다.

양곤 주재 익명의 외교관은 AFP와 인터뷰를 통해 “북한과 미얀마 양측은 외교관계 복원에 합의하기를 원하고 있다”며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북한 대표단이 오늘 미얀마에 도착해 3일간 머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외교관은 “미얀마 외무장관이 대표단과 먼저 면담하고, 회담 결과가 긍정적이면 고위 군부 지도자가 대표단을 만나게 될 것”이라며 “공식적으로 대사관 개설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질 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외교관에 따르면 북한 대표단은 양곤에서 하룻밤을 지낸 뒤 26일 미얀마의 신행정수도인 네이피도로 향할 예정이다.

AFP는 양국의 외교관계가 복원되면 기존 수도인 양곤을 벗어나 북한이 네이피도에 처음으로 대사관을 개설하는 국가가 될 지 모른다고 전했다.

중국의 신화통신은 김 부상이 양국의 외교관계가 단절된 이후 24년 만에 처음으로 미얀마 공식방문에 나섰다며 우쪼뚜 외무부 부장관과 만나 외교관계 복원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김 부상이 이끄는 외무성 대표단은 지난 19일 아시아 순방길에 올라 중국과 인도네시아를 거쳤다.

미얀마는 1983년 10월 당시 전두환 대통령의 방문시 수행장관 등 21명이 사망했던 양곤 폭탄테러 사건을 북한 공작원의 범행으로 단정, 국교를 단절했다. 이 사건은 미국이 북한을 테러국가로 지정한 결정적인 근거의 하나가 됐다.

북한은 미얀마와의 관계복원을 통해 양곤사건을 해결함으로써 테러국가 지정해제를 위한 여건을 조성하려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