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성 “대결과 대화 어디에도 준비돼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 통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라는 내외의 한결 같은 지향과 요구에 역행하여 미국과 남조선 호전 세력들이 끝내 우리공화국을 반대하는 대규모 전쟁연습을 벌려놓았다”며 키 리졸브훈련을 강하게 비난했다.


담화는 한미연합 차원의 키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에 대해 “핵 공격 수단들이 투입되는 핵전쟁연습”이라고 규정했다. 


담화는”미국이 그 누구의 도발에 대해 운운하고 있지만 이번 합동군사연습이야말로 누가 보기에도 도발이 아닐 수 없다”며 “그 누구의 급변사태에 대비한다는 연습의 목적과 성격으로 보아도 도발중의 도발”이라고 말했다. 


또한 “또다시 대규모적인 북침전쟁연습을 벌려놓은 것은 미국의 강권적인 처사에 우리군대와 인민은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정당방위를 위한 우리군대의 물리적 대응이 불가피 해지고 있으며 모처럼 마련되고 있던 대화와 긴장완화의 기회가 사라져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우리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되어있다. 미국은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켜 얻는 것 보다 잃는 것이 더 많다는 것을 똑똑히 알게 될 것이다”고 강변했다.


통일연구원 김국신 연구위원은 “북한이 매일과 같이 하는 강경적인 발언이지만 이를 무시할 수만도 없다”면서 “물론 외교적인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군사적으로 긴장상태를 유지하고 북한의 과민적인 반응에 대치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