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인 통화 차단 가능해 국제전화 허용”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자신의 핸드폰을 소지하고 국제전화를 할 수 있도록 허용됐다고 북한-이집트 합작 핸드폰 업체인 ‘고려링크’의 한 기술자가 20일 밝혔다. 지금까지 북한을 방문한 외국인들은 세관에 자신의 핸드폰을 맡겨둬야 했다.


익명의 고려링크 이집트인 기술자는 이날 중국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지난 7일부터 세관에 핸드폰 단말기 식별번호를 등록하기만 하면 핸드폰을 북한에 반입할 수 있다”면서 “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WCDMA) 방식의 3세대(3G) 핸드폰 사용자는 50유로(한화 7만원 상당) 고려링크 유심카드를 구입하면 국제전화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 보안 당국과 협상이 힘들었지만 최근 승인을 받았다”면서 “이번 조치는 지난번 구글 회장 등의 방북과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외국인을 위한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는 곧 시행될 것이라며 “(북한) 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외부 세계와의 철저한 정보 차단을 강화하고 있는 북한의 이 같은 조치는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일각에선 외국인이 사용하는 핸드폰의 경우엔 정보 유출을 우려하지 않을 정도의 통제가 가능해 이 같은 핸드폰 사용을 허용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고위탈북자는 데일리NK에 “외국인들의 통화 내용에 대한 녹음과 감청을 비롯해 통화 차단 등이 가능한 시스템이 이미 구축돼 외국인들의 국제전화를 허용한 것”이라면서 “외국 관광객들이 늘고 있는 시점에서 ‘자유로운 관광이 가능하다’는 것을 외부에 보여줘 보다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가안전보위부는 방문객들에게 주의사항을 조목조목 설명해 따르도록 하고 관광객들이 보고 느낄 수 있는 것도 한정돼 있다”면서 “방문하는 곳과 호텔 등도 정해져 있어서 그 자체로 북한 당국에 의해 통제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국제전화 허용이 큰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주민들도 핸드폰을 사용하고 있지만 외국인들과는 다른 형태의 유심카드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서로 통화할 수는 없다. 물론 주민들이 핸드폰으로 국제전화 및 인터넷은 불가능하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일부 특권층에게만 인터넷 접속을 허용하고 있다. 또한 신형 핸드폰 ‘음성팟기’는 음성인식, 터치펜, TV시청 등이 가능하지만 600달러의 고가 제품이어서 고위 간부와 신흥 부유층들만이 구입해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