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인 초청 첫 아마골프대회 개최”

북한에서 처음으로 외국인이 참가하는 아마추어 골프대회가 오는 4월 26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되는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영국의 루핀여행사는 중국 단둥(丹東)의 중국청년여행사(CYTS)와 공동으로 골프대회 전용 홈페이지(www.northkoreanopen.com)를 개설, 전 세계 아마추어 골프 동호인들을 대상으로 대회 참가를 포함한 5일짜리 여행상품을 판매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광 상품의 비용은 999유로(한화 145만 원)인 것으로 소개되고 있다.



골프대회는 평양시에서 27km 떨어진 태성호 언덕에 위치한 ‘평양골프장’에서 진행되며, 파 72의 18홀 코스로 약 100명이 동시에 라운딩할 수 있는 규모이다.



한편 홈페이지에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1991년 이 골프장을 오픈했을 때 생애 첫 라운딩에서 11개의 홀인원을 포함해 38언더파를 기록해 세계기록을 세웠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소개되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북한이 이처럼 중국과 영국의 여행사들과 손잡고 외국인 대상 골프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금강산 관광과 남북 경협이 중단된 상황에서 외화획득을 위한 목적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