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인 또 억류…”호주 선교사 평양서 체포돼”

북한 당국이 평양을 관광 중이던 호주 선교사를 억류했다고 국영 ABC방송 등 현지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BC 방송에 따르면 호주 국적으로 홍콩에 거주하는 선교사 존 쇼트(75) 씨는 지난 15일 정규 관광단의 일원으로 평양에 도착했다. 쇼트 씨가 평양에 도착한 다음 날 북한 경찰이 그가 머무는 호텔로 찾아왔고 몇 가지 심문을 벌인 뒤 그를 억류했다고 관광단 일행이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은 관광단 일행을 통해 홍콩에 있는 쇼트 씨의 부인에게 전해졌다. 또한 쇼트 씨 가족에 따르면 그는 한국어로 번역된 종교 자료를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북한 관광을 알선한 여행사는 쇼트 씨의 억류 건에 대해 문의하기 위해 북한 당국에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홍콩과 중국의 호주 영사관은 쇼트 씨의 억류 사실을 인지하고 있지만 호주와 북한은 상호 간에 직접적 외교 채널이 없는 상태여서 접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한편 쇼트 씨를 제외한 나머지 관광단은 중국을 통해 무사히 북한을 빠져나왔으며, 북한은 현재 쇼트 씨 외에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를 억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