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인 대상 주체사상 연수 관광상품 출시

중국의 한 관광사가 북한의 제의로 서구 젊은이들이 북한을 방문해 주체사상을 배울 수 있는 관광 상품을 선보였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관광사의 대표인 가레스 존슨 씨는 방송과의 통화에서 “관광객들이 일주일 혹은 이주일 동안 북한을 방문해 관광과 함께 노동당 간부의 주체사상 강의를 듣는 과정이 포함된다”며 “주체사상 연수여행(Juche Study Tour)은 북한에서 먼저 제의했다”고 밝혔다.


존슨 씨는 “노동당의 주체사상 전문가가 연수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주체사상의 역사와 배경을 설명할 것”이라며 “2월 말에 출발하는 주체사상 연수여행에 뉴질랜드와 스위스 국적의 학생 2명이 등록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방송은 주체사상이나 공산주의를 경험한 미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루마니아의 공산시절을 경험한 미국 워싱턴 한미경제연구소의 그레그 스칼라튜 연구원은 방송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고립된 나라에 대한 일부 서구 젊은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외화를 벌겠다는 장삿속”이라고 말했다. 탈북자 출신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김광진 연구원은 “주체사상은 학문이나 사상의 가치가 없다”며 “먼 길을 가서 배울 것이 못 된다”고 잘라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노동당 간부의 주체사상 강의를 듣지 않아도 북한의 오늘을 보면 주체사상의 실체를 직접 목격할 수 있다”며 “(주체사상 연수여행을 통해) 주체사상이 국가나 국민을 얼마나 파괴할 수 있는지를 직접 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미국에서 북한과 관련한 인터넷 매체(nknews.org)를 운영하는 테드 파렐 씨는 “친북 국제조직인 ‘조선우호협회’와 관련한 유럽인들이 주체사상 연수여행에 관심을 둘 수 있지만, 이는 주체사상을 진지하게 배우려는 의도보다는 희소성 높은 관광 기념품의 의미”라고 해석했다.


한편, 이 관광사는 “북한에서 외국인 관광을 총괄하는 조선국제관광회사(KITC)와 ‘주체사상 연수여행’을 협의했다”면서 “외국 관광객에게 주체사상을 강연할 노동당 간부의 직책이나 신원은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