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국인 금강산관광 중단 요구에 “주권 침해”

북한이 22일 우리 정부가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금강산관광 중단을 요구한 것과 관련 금강산국제관광특구지도국 대변인을 내세워 “금강산이 누구의 땅인지도 모르고 푼수 없이 놀아대는 가소롭기 짝이 없는 짓이며 우리에 대한 엄중한 주권침해 행위”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문답에서 “(남한 정부와 새누리당이) 여론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놓고 관광중단의 책임을 회피하며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날로 높아가는 관광 재개 요구를 무마하고 다음 정권에 가서도 금강산 관광 재개에 제동을 걸려는 흉악한 기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외국인 대상 금강산 관광을 즉각 중단하고, 우리 기업의 재산권을 원상회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대변인은 이어 “남조선 인민들은 새누리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의 금강산관광 파탄책동에 경각성을 높여야 하며 앞으로의 관광재개를 위해서도 대결광신자들의 재집권을 절대로 허용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변했다.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과 관련해서는 “2009년 8월 현대그룹 회장의 평양방문 기회에 최고의 수준에서 가장 완벽하게 담보해줬다”며 “회담에서 우리 측이 당국 선에서 신변안전 담보를 해주면서 그와 관련된 합의서 초안을 제기했음에도 (남측이) 회담장을 박차고 달아났다”고 주장했다.


2010년 2월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열린 금강산·개성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당시 북한 측은 김정일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게 박왕자 씨 사건의 재발방지와 ‘관광에 필요한 편의 및 안전보장’을 약속한 만큼 재발방지책 및 신변안전 보장이 “이미 담보됐다”고 주장하며 ‘실무접촉 합의서안(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998년 11월 18일 시작된 금강산 관광은 지난 2008년 7월 11일 북한군에 의해 남측 관광객 박 씨가 피격 사망하면서 중단됐다. 이후 금강산 관광은 지금까지 4년째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