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교사절 행사에 김정은 찬양가 첫 사용”


북한이 평양 주재 외교사절에 대한 공식행사에서 처음으로 김정은 찬양가로 알려진 ‘발걸음’을 반주곡으로 썼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이날 평양에서 열린 수중발레(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공연의 반주곡 중 하나로 ‘발걸음’이 흘러나왔다.



이 행사는 김정일의 생일(16일)을 앞두고 평양 주재 외교 사절과 외국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외교 사절이 참석한 행사에서 ‘발걸음’이 소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어 행사에 참석한 평양 시민들은 김정은을 의미하는 ‘김대장’이라는 가사가 되풀이해 등장하는 ‘발걸음’이 흘러나오자 손뼉을 친 것으로 알려졌다.



유호열 고려대 교수는 이번 행사에서 ‘발걸음’이 나왔다는 것은 김정은 우상화 작업이 궤도에 오른 것이 아니냐고 분석했다.



유 교수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발걸음’이 외교사절 공식행사에 등장한 것은 대외적으로 김정은을 후계자로 알리기 위한 것이며 지도자로써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김정은 우상화 작업이 어느정도 궤도에 오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연은 평양시 창광원 수영관에서 열렸으며, 리태남 내각 부총리,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위원장, 박명철 체육상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