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해 75만t 식량부족…내년 춘궁기 혹독할 것”

북한이 올해 흉작과 원조 감소로 75만t 가까운 식량 부족에 직면하고, 내년에는 길고도 혹독한 춘궁기를 겪을 것으로 예상됐다.

세계식량계획(WFP)의 장-피에르 드 마르주리 평양사무소 대표는 “북한이 향후 몇 개월은 이번 가을에 수확한 식량으로 버틸 수 있겠지만 보유 식량이 고갈되는 내년 4월께에는 식량 부족의 영향을 실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북한이 주민들을 먹여살리는 데 530만t의 식량 생산이 필요하나 생산은 430만t에 그쳐 부족분이 100만t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한은 최근 몇 년간 식량부족을 WFP를 통한 다각적인 원조와 중국 및 한국의 지원을 통해 버텨왔으나 이 같은 경로를 통한 식량 지원도 올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그는 “WPF를 통한 식량 지원이 지난해 약 30만t이었으나 올해는 1만5천t에 그친데다 한국은 7월 북한의 미사일 실험발사 이후 식량지원을 중단했고, 중국의 식량 수출도 1년 전의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며 “이런 모든 점을 감안하면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액은 75만t에 가까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앞으로 몇 달은 가을에 수확한 쌀과 옥수수 덕분에 심각한 식량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통상 비축식량이 고갈되는 4월부터 시작되는 춘궁기는 내년에는 훨씬 길고 혹독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에 또 한번 흉작이 발생하고 식량 수입이나 지원이 현재 수준 정도로 지속되면 ’식량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