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해 추수 시작

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서 올해 쌀농사 추수가 시작됐다.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18일 “황해남도 안의 농촌들에서 벼가을(벼 추수)이 시작됐다”며 “신천군 새길협동농장에서 먼저 시작을 뗀 데 이어 재령벌과 연백벌안의 협동농장들을 비롯한 도안의 농촌들에서 벼가을 전투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삼지강협동농장과 오국협동농장을 비롯한 재령군과 안악군안의 협동농장 일꾼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예견되는 날씨와 포전별 특성에 맞게 적기를 잘 정하고 기계수단을 합리적으로 이용하면서 벼가 익는 족족 가을하고 있다”며 “배천, 연안, 청단군을 비롯한 연백벌안의 협동농장들에서도 벼가 잘 익은 포전부터 골라가며 벼가을을 적극 다그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추수 작업이 본격화함에 따라 지역 협동농장에서는 농민들의 추수작업를 독려하는 선전활동도 왕성하게 전개하고 있다.

중앙방송은 “협동벌마다에 직관선전판들과 힘있는 글발들이 나붙고 방송선전차와 포전 방송설비들이 일제히 전개되어 농업 근로자들을 고무추동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