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해 외부 식량 179만t 도입 필요

북한의 심각한 식량 부족 상태가 계속되고 있어 북한은 오는 10월까지 총 178만6천t의 식량을 외부에서 조달해야 할 형편이라고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밝혔다.

20일 FAO가 최근 발간한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는 지난 2년간 북한의 곡물 수확이 급격히 줄어 심각한 식량 부족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FAO는 올해 곡물 회계연도(2008년 11월-2009년 10월)에 북한이 외부에서 조달해야 하는 178만6천t의 식량 가운데 1월 중순 현재 45만t을 지원받았다며, 이에 따라 앞으로 134만t을 추가로 지원받거나 상업적 거래를 통해 수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 보고서의 북한 부분을 작성한 쳉팡박사의 말을 인용, 북한이 지난해 곡물회계연도(2007년11월-2008년10월)에 총 77만t을 수입한 만큼 올해도 비슷한 수준으로 수입한다 해도 외부에서 57만t의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추산했다.

한편 통일부는 19일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서 올해 북한의 식량 수요는 548만t인 데 비해 전년도 생산량은 431만t(도정 후 기준)이어서 외국으로부터의 수입 또는 지원이 없을 경우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량이 117만t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