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해 왕가뭄·수해에도 개인 소토지·뙈기밭은 풍년”

북한에서 올해 봄 가뭄과 여름 수해에도 곡식 작황이 평년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개인이 경작하는 소토지나 뙈기밭은 풍년이라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2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노동신문에서는 왕가물(가뭄)과 홍수 피해와이에 대한 국가와 주민들의 복구 작업 등에 연일 선전을 했지만, 특별히 흉년이 들었다는 이야기는 없다”면서 “가물과 장마가 쌀 수확량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협동농장 간부들은 말한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특히 개인 소토지나 뙈기밭의 경우 양수기나 물뻠쁘(펌프) 등을 이용하거나 직접 수차(水車)를 제작해 물 문제를 해결하려는 주민들이 많았다”면서 “주민들이 직접 이것저것 공을 많이 들인 소토지에서의 수확이 예년보다 좋아졌다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들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협동농장의 쌀 수확량에 관심을 두는 주민들을 이제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줄었다”면서 “농장원들에게 분배를 많이 한다고 국가는 몇년 전부터 선전했지만 농장원들이 실제로 가져가는 몫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부에서는 ‘국가 농사는 어찌됐든 상관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협동농장은 평작인 가운데 개인 소토지에서의 작황이 풍년이 되면서 장마당에 쌀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 개인 소토지에서 생산된 쌀이 개인 가정에서 소비되고 남은 쌀 등이 시장으로 유입되고 있다는 것. 현재 1kg당 쌀 가격은 평양 4880원, 신의주 4800원, 혜산 47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지난달 말과 비교해 600원 가량 하락한 수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에 대해 소식통은 “쌀 수확이 완료되고 현재 농장원들에 대한 결산분배가 시작되면서 자연스럽게 쌀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특별히 수확량이 줄어들지 않았다”면서 “현재 농장원들은 분배량에 관심을 보이지만 크게 기대를 하지 않고 수확량에 대해 ‘잘 돼도 그만, 잘 안 돼도 그만’이라는 반응이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국가 쌀은 우리 같은 백성들이 아닌 군대나 인민위원회 간부 등 평소에 놀고먹는 사람들만 먹여 살리는 것”이라면서 “이처럼 주민들은 국가 농사에는 관심을 두지 않고 장사를 통해 번 돈으로 쌀을 사먹거나 소토지를 통해 얻은 식량으로 먹고 살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