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해도 남북 화해·협력 지속돼야”

북한의 노동신문은 5일 올해도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 따라 남북 화해.협력 사업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민족의 화합과 대단결은 자주통일의 기본담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설에서 “올해에도 민족의 화해와 단합 열기를 뜨겁게 달궈주는 통일행사를 다양하고 폭넓게 벌이고 그것이 민족대단합 실현의 마당으로 되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가로막는 안팎의 분열주의적 세력의 책동을 짓부수기 위한 거족적 투쟁을 세차게 벌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온 겨레는 북남관계와 민족단합에 쐐기를 치는 미국의 부당한 간섭책동을 단호히 반대 배격하고 친미보수세력의 책동을 저지 파탄시켜야 한다”며 남측에 반보수대연합의 결성을 거듭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