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온겨레가 반전평화투쟁 나서야”…南 반정부 투쟁 선동

북한 조평통이 운영하는 인터넷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는 28일 ‘반전평화수호투쟁을 힘있게 벌려야 한다’는 논설을 싣고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보장하고 나라의 평화적통일을 이룩하자면 침략과 전쟁책동을 반대하고 전쟁위험을 제거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번 주장이 과거 김일성의 발언을 인용한 것이라고 말하고 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위한 합의들을 이루지 못한 것은 ‘미제와 한국군의 북침전쟁도발책동’ 때문이라며 그 책임을 한미 양국에 떠넘겼다.

매체는 “한 반도의 항시적 전쟁 위험은 미군과 그에 추종해 미국과의 ‘동맹관계회복’을 떠들며 핵전쟁도발책동의 하수인으로 적극 나서고 있는 현 정권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온 겨레가 단합해 북침전쟁 위험을 막고 나라의 평화를 지키며 민족의 운명을 자주적으로 개척해나가기 위한 ‘반전평화수호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발언은 최근 미국이 주도하는 유엔 대북제재로 국제적 고립이 가속화 되고 있는 북한이 ‘위장 평화공세’로 남남갈등을 부추켜 이명박 정부를 흔들어 놓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매체는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공고한 평화를 수호하는 투쟁에서는 북과 남이 따로 없고 당파와 소속, 계급과 계층이 따로있을수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미국과 남조선 호전세력의 전쟁도발 책동을 짓부시기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나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굳건히 수호하며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활짝 열어나가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