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존층 보호 국제의무에 충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세계 오존층보호의 날'(9.16)을 앞두고 “공화국(북한) 정부는 오존층 파괴물질 축감(감축) 계획을 실행하기 위한 국제적 의무를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이러한 감축 계획이 오존층 보호를 위한 빈협약과 몬트리올 의정서에 준해 이뤄지고 있다며 “정부는 환경보호법과 환경영향평가법을 비롯한 여러 법규범을 제정, 실시하고 오존층 보호를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은 “그 일환으로 오존층 파괴물질을 냉동설비로부터 회수해 재생 이용하며 공업생산 공정을 오존층 파괴물질을 이용하지 않는 공정으로 전환하기 위한 사업이 진척되고 있다”면서 “오존층 파괴물질이 나오는 공기조화기(에어컨), 냉동설비 등에 대한 수입과 이용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조치도 취했다”고 전했다.

또 “정부는 해마다 ‘국제 오존의 날’도 여러 가지 형식과 방법으로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면서 올해도 오존층 보호와 관련한 ‘민족토론회’를 개최해 각국의 오존층 보호사업을 소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와 함께 평양학생소년궁전에서는 오존층 보호를 주제로 소학교(초등학교) 학생들의 그림 그리기 경연도 열렸으며 출판물과 텔레비전, 방송을 통해 “오존층 파괴 현상을 막기 위한 선전사업”도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1995년 1월 오존층 보호를 위한 국제협약인 빈협약과 몬트리올 의정서를 비준한 뒤 2004년 프레온 계열의 생산공정을 없애고, 2005년에는 오존층을 파괴하는 냉매의 사용을 금지했으며, 지난해부터는 오존층을 파괴하지 않는 냉매로 교체하는 사업을 시작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유엔은 1994년 제49차 총회에서 몬트리올 의정서 채택일(1987.9.16)을 ‘세계 오존층보호의 날’로 지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