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전9시54분 2차 핵실험…정부 “안보리차원 대응”

북한이 오늘(25일) 오전 9시 54분 2차 핵실험을 실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공화국의 자위적 핵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주체98(2009)년 5월 25일 또 한 차례의 지하 핵시험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며 “이번 핵시험은 폭발력과 조종기술에 있어서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안전하게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보 당국자는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이날 9시 54분경 1차 핵실험 장소인 함경북도 길주에서 진도 4.5 인공지진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미국의 메모리얼데이(5월25일.우리 현충일과 같은 의미)를 3시간 여 앞두고(현지시간 기준) 핵실험을 실시해 미국의 대북 무시정책에 대한 시위 효과를 노린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9시54분께인 것으로 안다”며 “상세한 정부 입장은 정확하게 확인되면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한미 정보당국은 인공지진이 감지됨에 따라 핵실험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상황을 분석 중”이라며 “이 대통령은 감지 직후 보고를 받았으며 오늘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명박 대통령은 오전 중으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