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바마, 부시와 다를 것 없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미국이 대북 ‘압박’ 전술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현 (오바마)행정부는 이전 (부시)행정부와 조금도 다른 것이 없다”고 4일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가진 문답에서 “미국의 현 행정부가 ‘변화’와 ‘다무적 협조외교’에 대해 떠들며 요술을 부리고 있지만 자기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을 힘으로 압살하려고 광분했던 이전 행정부와 조금도 다른 것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장거리 로켓발사를 통해 ‘대미 외교력 강화’를 통한 직접대화를 노렸지만 오리려 미국은 ‘직접대화’보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을 주도하고 국제적인 ‘제재’방침을 확고히 밝히고 있는데 대한 실망감을 드러낸 것으로 읽혀진다.

앞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 미 상원 세출위원회에 출석, 핵실험 등을 공언한 북한에 대해 “스스로 더욱 더 깊은 무덤을 국제 사회에 파고 있다”고 말했고, 게리 세이모어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정책조정관은 1일 “(북한의 추가 핵실험 시)다른 주요 강대국들도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지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오직 힘이 있어야 자주권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이 오늘 국제관계의 현실이 보여주는 교훈”이라며 “우리는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기 위하여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하는 길을 선택한 것이 천만번 정당하였다는 것을 굳게 확신하고 있다”며 핵억제력 강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광명성 2호’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로켓에 대해 “지금도 정상적으로 돌고 있다”며 “우리의 위성발사는 우주공간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자립적인 과학연구 발전을 위한 것”이라고 거듭 강변했다.

소셜공유